주말에만 열리는 별천지, 짜뚜짝 주말시장

태국 여행을 갈때마다 항상 마지막 코스로 챙겨 들르게 되는 곳. 바로 주말에만 열리는 방콕의 짜뚜짝 시장이다. 기네스북에 오른 세계 최고의 벼룩시장인 이 곳은 그냥 시장이란 말로 설명하기에는 부족할 만큼 물건의 종류도,  크기도 엄청나다. 

편한 신발과 빈 가방, 밝은 눈은 시장 순례의 필수품. 굳이 살 것이 없더라도 오랜 역사를 가진 짜뚜짝 주말시장은 자체로도 볼만하다.

현지인들이 생활에 필요한 식료품, 옷가지, 책부터 식물, 야생동물, 곤충 튀김까지 온갖 물건들이 4만여평에 이르는 이 곳에 촘촘하게 들어차 있다. 크기도 크기지만 무질서 한 듯 보이면서도 26개의 구역별로 잘 나뉘어 전시된 물건들은 골라볼 수 있는 여유를 갖게 해준다.

40도를 웃도는 시장 내부의 기온은 숨이 막힐 지경이니 이곳을 여행할 때는 반드시 시장 입구 인포메이션 센터에서 안내도를 받아서 미리 계획을 세워야 한다.

* 관련링크: 짜뚜짝 주말시장 지도

여행자들이 주로 찾는 곳은 태국풍 인테리어 용품을 살 수 있는 7, 8번 블럭이다. 오리엔탈 느낌 물씬 나는 페브릭이나 수공예품을 저렴한 가격에 사고 싶으면 이 곳으로~ 그러나 잘못 들어가면 바로 옆 애완동물을 파는 9번 블럭으로 가게 되니 조심해야 한다. 냄새가... 장난아님. --;



짜뚜짝 시장 입구
천막 사이로 26개 구역의 입구가 있다. 태양이 저렇게 내리쬐는데, 내부는 온통 천막과 양철지붕으로 덮여 있어 정말 숨막히게 덥다. 더위를 잘 견디는 사람도 한바탕 쇼핑을 하고 나면 땀범벅이 되어 얼른 숙소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가득해 진다. 군데군데 에어컨 시설이 된 상점이 있으니 휴식(?)을 취하며 다니면 좋다.


오리엔탈풍 인테리어 소품
실크가 저렴해서 쿠션커버 등 오리엔탈풍 인테리어 소품들을 싼값에 살 수 있다. 한 개에 4~5000원 수준.

선물용으로도 좋다. 물건을 살 때는 2~30% 흥정이 기본.

애완동물 시장 풍경
입구를 잘 못 찾아 들어가면 뜻하지 않은 만남(?)을 가질 수 있다. 애완동물 시장에서 강아지, 새 등을 열심히 씻기고 말리는 아주머니들. 모습은 귀여운데 냄새는 정말...;


빠질 수 없는 군것질거리
우리나라 시장에 순대와 떡볶이가 있다면 태국에는 뽀삐야 텃(춘권)이 있다. 아무리 더워도 간식은 즉석에서 튀기고 굽고 끓인 것들이 인기다. 시장에는 꼬치구이. 쌀국수 등을 파는 노점이 거리에 장사진을 치고 있다. 사진에 메추리알은 삶아 먹는 것인 줄만 알았는데.. 저렇게 보니 낯설어서 선뜻 손이 안 간다. 오른쪽에 보이는 국화빵 틀 같은 데서 하나씩 구워낸다.


짜뚜짝 시장의 문 여는 시간은 금 18:00~00:00, 토, 일요일은 09:00~18:00 이다. 기존에 토, 일요일에만 열던 주말시장이 오는 20일('09 2/20)부터는 금요일에도 문을 연다고 한다. 시장 내부가 정말 더우니 웬만하면 아침에 가는 것이 좋다. 더위를 정말 못 견디거나 주말 쇼핑이 어렵다면 평일에 여는 JJ몰에 가보는 것도 괜찮을 듯. (* 관련 글: 짜뚜짝 시장 '평일'에도 갈 수 있다.) 단, 오후 5시가 넘으면 퇴근길 교통 정체가 시작되니 감안해서 움직여야 한다.

댓글(19)

  • 2009.02.15 18:04 신고

    저도 짜뚜짝 시장 좋아하고 몇 번이나 갔었다죠! 딱히 뭘 안 사도 사람 구경하고 이것저것 눈요기하느라 바빴던 듯.

    • 2009.02.16 13:29 신고

      반갑습니다. StrayCat님 ^^
      다니다보면 별거 안 산 것 같은데 항상 양손 가득 뭔가를 들고 있더라구요. ㅎㅎ
      쇼핑 품목중 최고는 삼각형 쿠션이 달린 접히는 방석(?)이었어요.
      왜 있잖아요.. 해변의 레스토랑에 가면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그거.
      제 몸만한 크기의 무거운 쿠션을 두 개나 사들고는 남편과 낑낑대며 돌아다녔던 기억이...

  • 2009.02.15 22:41 신고

    그러고보면 그린데이님.. 블로그에도 은근히 먹는 사진이 많아요.. ㅋㅋ

  • 2009.02.16 09:08 신고

    제가 간 태국이랑 너무 다른 것 같아용~ 역시 패키지 여행은 안습이예용-.-;;;; 저도 담엔 꼭 가보고 싶은걸요^^

    • 2009.02.16 09:34 신고

      태국은 여행 인프라가 잘 발달되어 있어서 배낭여행하기에 좋은 나라에요.
      강추입니다!^^ (남자친구랑?)

  • 2009.02.17 11:37

    저 춘권과 국화빵 비슷한 .. 풀기가 좀 많죠? 들를때마다 자주 사먹었지만
    이름을 몰랐는데, 좋은 배움을 가졌네요. 뽀삐야 텃 ..
    베트남의 재래시장에 가도 커다란 .. 우리나라 재래시장에서 닭튀기는 솥 같은데다가
    한가득 춘권을 넣고 튀기는데 뜨거워서 호호 하며 먹는 맛이 그만이에요.
    태국과 베트남은 길거리에서 느끼는 먹거리가 묘한 동질성을 갖고 있더군요.
    상세한 시장 정보 잘 봤습니다^^ 세세한 관찰력이 아주 훌륭하세요~!!

    • 2009.02.17 23:06 신고

      이름이 귀엽죠? 뽀삐야 텃. '텃'은 태국어로 튀겼다는 뜻이래요.
      '허이텃'(홍합전) '시콩무텃'(돼지갈비튀김) 등 끝에 텃이 들어간 음식은 튀긴 음식.
      태국어는 전혀 못 읽지만 음식에 들어가는 단어는
      자연스럽게 대충 뜻을 알게 되네요 ㅋ.
      풀기 많은 국화빵 비슷한 놈은 카놈크록입니다.
      코코넛 즙에 설탕을 넣어 틀에 구워낸 빵인데 달콤하니 맛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
      베트남은 아직 못 가봤는데...
      쌀국수의 원조를 맛보기 위해서라도 꼭 가보고 싶습니다.~

  • 2009.02.17 12:36 신고

    너무 커서...
    잘못하면 아이 잃어 버리겠어요. ㅡㅡa

    • 2009.02.17 23:07 신고

      제 아이는 아직 잃어버릴 나이는 아닙니다만...
      앞으로 조심하겠습니다. ㅋ
      (정말 좁고 복잡해요.. ㅎ)

  • 2009.02.17 22:28 신고

    여행은 혼자 천천히 가라는 말이 실감나네요
    삶 속으로 들어가야 참 모습을 만날 수 있을 듯...
    잘보고 갑니다...

    • 2009.02.17 23:09 신고

      맞습니다. 혼자 천천히.
      그래야 사람도 만나고, 더 많은 체험도 할 수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맘맞는 사람과 둘이 가는 것도 괜찮아요 ^^
      둘이 천천히~ 혼자는 좀 외로워요~

  • 2009.02.17 23:34 신고

    ㅎㅎㅎ 저도 그렇다고 그냥 눈요기만 한 건 아니고 양손에 잔뜩 들려있긴 했어요. ㅎㅎ 첫날 갔을 때 좀 많이 샀는데 스카프랑 바지랑 (왜..배낭여행자들이 항상 입고 다니는 그 배바지같은 펑퍼짐한 거 아시죠?) 그런 거 잔뜩 샀던 듯.

    • 2009.02.19 21:39

      맞아요. 그런데 여행지에서는 그런거에 유독 눈이 가는데,
      막상 집에 가져오면 잘 안입어지는 것 같아요. ^^

  • 2009.02.18 13:50 신고

    태국에 가면 여긴 저의 1번 코스네요^^ 벼룩시장은 항상 너무 재밌어요^^

    • 2009.02.19 21:43

      반갑습니다. Left-handed님^^
      유럽의 벼룩시장과는 다른 종류의,
      사람 냄새나는 매력이 있는 곳인것 같아요.
      1번 코스 강추! 빈 가방으로 가셔서 일단 슬리퍼와 헐렁한 바지,
      싼 티셔츠 몇개를 사셔서 카오산 패션으로 탈바꿈 하시는 것도 너무 좋죠~

  • 2009.02.25 18:22 신고

    이 포스팅은 제가 놓쳤군요. 어려운 태국어임에도 먹는거라면 다 외우시다니..음식점을 기준으로 길찾기를 하신다더니 대단한 집중력이에요 ㅎㅎ 그나저나 이정도 세세한 포스팅이라면 리뷰 전문가로 나서도 되실듯 ㅋㅋ

    • 2009.03.07 13:38

      미돌님의 답글도 제가 놓쳤네요 ㅠㅠ 실제로 태국어는 먹는 음식, 숫자 빼고 아는게 몇 개 없다는. (맛있어요.. 정도 더 알까...? ㅋ) 태국 여행관련 리뷰전문 시켜주세요.~~

  • 2010.12.14 03:00

    사막장미가 태국에서 제일 좋아하는 시장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