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노트 런칭파티② - 꽃보다 노트북, 디자이너 박세라

이날 런칭파티에서 제품소개 PT를 맡았던 엑스노트 P510의 디자이너는 LG전자 1대 '수퍼 디자이너'인 박세라 책임연구원이었습니다. (수퍼 디자이너에 대해 궁금하신 분은 마루님의 <특집> 수퍼 디자이너, 그들은 누구인가? - 1부를 참고)


이 분은 원래 자동차 디자이너로 사회생활을 시작했습니
. 디자인에 관심있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자동차 디자인은 산업 디자인의 꽃이라 불리죠. 차의 내/외부를 디자인하고 색상을 정하는 것을 물론, 신제품 개발에서부터 출시까지 모든 작업에 디자이너가 참여하며 그 권한도 크기 때문입니다.

박책임은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좀
더 소프트하고 섬세하며 소비자들과 자주 접할 수 있는 제품을 디자인하고 싶었다고 합니다. 97년에 3년차 디자이너로 LG전자에 입사한 그는 이후 10여년을 모니터 디자인에 매달렸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디자인한 제품이 빛을 발하기 시작한 것은 2004년 '이글아이(Eagle-Eye)'시리즈부터 였습니다. 

5년이 지난 지금 봐도 여전히 아름다운 이 제품은 밋밋하기만 했던 모니터 디자인에 여성적인 곡선과 독수리의 눈을 닮은 전원 버튼으로 제품에 생명을 불어넣었다는 평가를 받으며 iF, reddot, GD Japan 등 각종 디자인 어워드를 휩쓸었습니다. 이후 '빛과 사람'의 영감을 담은 '판타지 모니터 시리즈', 뒷태가 예쁜 LCD TV 스칼렛 시리즈 등 제품과 사용자간의 '상호 교감'을 바탕으로 한 제품들을 잇따라 디자인해 호평을 받았습니다.


그가 디자인한 제품들을 보면 몇가지 공통점이 있는데요.
첫째는 남들이 잘 보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측면이나 후면 디자인까지 세심하게 고려했다는 점입니다.

"공항이나 은행에 가면 모니터 사용자는 정면을 보지만 더 많은 사람들이 보는 것은 뒷면이나 옆면이잖아요. 그것에 대한 고려가 이전에는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었죠. 또 모니터가 항상 켜져있는 건 아니잖아요. 오히려 디자인이라면 꺼져 있을 때 더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사람들이 모니터가 꺼져 있을 때도 즐거워하고 자랑스럽게 여길 수 있는 가치를 부여해보자 했던 거죠." (2005.02 LG전자 웹진 withU)


두번째는 제품에 빛의 감성을 넣어 사용자와 상호 교감할 수 있는 디자인입니다.
사용중에는 물론 꺼져있을 때도 교감할 수 있는, 살아있는 생명체 처럼 은은하게 반응하는 제품들에서 디자이너의 철학을 엿볼 수 있습니다. 

"조각가는 작품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디자이너는 제품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전원이 꺼져도 조각품처럼 책상 위에서 생명력을 발할 수 있는 제품이 되도록 하는 게 내 일"  (2007.02 한국경제 'LG전자 슈퍼디자이너 박세라씨‥車에서 익힌 디자인 `모니터`에 입혔다.)

"전원은 사람들이 모니터를 쓰면서 가장 많이 만지는 부분이잖아요. 그래서 좀 더 편안하고 부드럽게 하고 싶었어요." (이글아이 모니터 전원부를 독수리의 눈처럼 둥그스름하게 약간 밑으로 튀어나오도록 디자인 한 이유를 설명하며, 2007.02 한국경제)


세번째는 자동차의 '컨셉카'처럼 IT제품에서의 '컨셉제품'을 많이 시도했다는 점입니다.
자동차를 만드는 회사에서 컨셉카를 개발하는 이유는 미래를 위한 투자이자 기업의 역량을 보여주기 위한 활동입니다. 경쟁적으로 비용을 들여 화려한 외관과 높은 성능을 가진 제품을 개발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 겠지요. 실제로 자동차에 관심있는 사람들은 컨셉카가 나올때 마다 높은 관심을 보이고 이 것으로 기업의 성공 가능성을 점쳐본다고도 합니다.

이번에 선보인 노트북 P510의 가격 논란이 있어서 이 부분에 대해 언급하기가 좀 신중해 지네요. --; 어쨌든 제가 하고 싶은 말은 박책임의 작품들은 트렌드를 따라가는 디자인이 아닌, 트렌드를 만들어가는 트렌드 세터의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특히 모니터나 TV, 노트북과 같은 검고 네모난 화면이 면적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제품들은 '디자인이랄게 뭐 있나, 얇고 가볍게 만들면 되지'라고 할 수 있는데요. 도자기, 월식 등을 형상화한 모니터를 만들고, TV의 옆면과 뒷면에 빨간색으로 마감을 했다거나 노트북 키보드에 고무를 씌워 터치감을 극대화 한 것과 같이 고정관념을 뛰어 넘는 실험정신은 디자이너에게 필요한 역량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실제로 판타지 모니터 같은 제품은 디자인 어워드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과는 달리 판매량에 있어서는 그닥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 제품의 출시 이후 검은색과 곡선은 모니터, TV 디자인의 공식처럼 되어 업계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습니다.


일관된 디자인 철학을 가지고 예술작품으로서의 가치를 제품에 부여하고자 노력하는 디자이너.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예술작품, 명품과 같은 제품을 디자인을 하는 것이 박세라 책임연구원의 목표라고 합니다. 별명이 '밤새라' 책임일 정도로(^^;) 몰입하는 디자이너. 과감한 그의 발상은 앞서가는 디자이너이기에 가능한 것이라 생각되며 P510의 선전을 기대해 봅니다.

 

댓글(22)

  • 2009.02.22 10:23 신고

    우와~ 제가 눈여겨 봤던 제품들이 다 그분의 작품이었군요~ ^^
    정말 대단하신데요~~~ 디자인 LG를 제대로 이끌어가는 분이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지름신을 부르는 그분에게 박수를~~ ^^
    즐거운 일요일 보내세요~~

    • 2009.02.22 15:28 신고

      멋진 분이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잘 모르지만
      때묻지 않은 예술가의 느낌이랄까...
      리더유님도 즐거운 일요일 오후 보내세요~

  • 2009.02.22 11:01 신고

    2탄이 궁금했는데 이거였군요 ㅎㅎ 넘 흥미진진~밤새라 책임 ㅋㅋ

  • 2009.02.22 13:37 신고

    이분이 사진찍을때 울렁증이 있다는 그분이군여...^^.

    • 2009.02.22 15:27 신고

      울렁증 얘길 하셔서 사실 좀 당황스러웠는데요^^;
      저는 그런 부분이 더 인간답고 예술가다운 면으로 보
      였습니다. (이건 왠지 팬클럽 분위기 --;)

  • 2009.02.22 20:43 신고

    어쩐지...@_@ 현재 그분이 디자인하신 '스칼렛' 쓰고 있지요~~

    • 2009.02.22 23:38

      라디오키즈님은 혹시 신혼? (은 아닌 것 같지만...;)

  • 2009.02.22 22:01

    ^^ 예전에 엑스캔버스 스칼렛 출시 행사에서 한번 뵈었는데.. 박세라 책임님.. ^^

    • 2009.02.22 23:44

      전 이번에 처음 뵜는데요... 조용한 목소리로 덤덤하게
      주름치마와 모래언덕이라는 제품의 디자인 컨셉에 대해
      PT하시는 모습이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 2009.02.22 23:33 신고

    저희 집에 두 개나 있네요. 이글 아이 모니터와 스칼렛..(엘지에서 저한테 상주셔야 할 듯. 트롬, 디오스, 스칼렛, 이글아이 모니터, 그냥 플랫트론 모니터, 싸이킹, 그리고 시크릿.. 대충 생각나는 것만 적어도 이 정도니! ㅎㅎ)

    스칼렛은 진짜 물건이에요. 뒷면 빨간 TV 누가 보냐고 하겠지만, 집에 오는 손님 마다 스칼렛이 내뿜는 매력에 뻑 가는 듯. 와, 이거 예쁘다... 반응들이 다 좋더라고요~ ^^

    • 2009.02.22 23:52

      라디오키즈님과 짠이아빠님 댓글에 댓글을 달고,
      레이님 댓글을 읽다가 댁에 스칼렛이 두 대가 있다는 걸로 잘못 이해하고 깜짝 놀랐습니다.
      레이님은 정말 매니아(?)급이신 듯. 시크릿 예약구매까지 하시고...^^

  • 2009.02.23 08:47 신고

    멋진걸요~ 저두 한번 뵙고 싶네용^^ ㅋㅋㅋ P510 제품도 선전하길 바라며^^

  • 2009.02.23 21:21

    가격이 보통 사람들의 지불용의를 훨씬 뛰어넘다보니 디자인이나 성능에 대한 이야기보다는 가격과 신민아 씨의 미모에 초점이 맞춰져서 디자인에 대해 생각해볼 겨를이 없었는데, 그린데이 님 글 때문에 디자인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되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덕분에 엑스노트 뿐만 아니라 다른 전자제품을 볼 때에도 디자인을 조금 더 유심히 보게 될 것 같습니다. ^^

    • 2009.02.23 22:00

      반갑습니다 Jaeya님.
      과찬이시지만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2009.02.24 16:03 신고

    와우~ 완전 전문리뷰..
    (호박은 명함도 못내밀겠어염.. 으~)

    하늘이 좀 구리구리합니다.
    눈이나 비가 온다는데.. 그래서 허리가 투덕투덕 쑤시는걸까요(ㅠㅠ)
    허리가 좀 투덕거릴지라도 가뭄이 해소될만큼 내렸으면 좋겠네요~

    그럼 오늘도 스마일(^---------^)하세욤~

    • 2009.02.24 19:25 신고

      호박님. 반갑습니다.^^
      전문리뷰 → 리뷰전문으로 봤다는 ㅋ
      (요즘 렌즈 교체를 못해서 제 눈이 좀 이상해요.
      안경점을 못가서 2주 착용 렌즈를 3주 넘게 사용했더니 ㅠㅠ)

      오늘 결국 비는 안오나봐요.
      가뭄에 제한급수 지역이 많다던데...
      정말 기우제라도 지내야 할 듯. 호박님도 하루 마무리 잘 하시길~*

  • 2009.02.25 16:22 신고

    리뷰는 이렇게 하는 것이군요^^...
    쩝~~ㅎㅎ

    • 2009.03.07 13:33

      2월에 달아주신 댓글이 이제야 보이다니..
      제가 그렇게 바쁜사람도 아닌데... 죄송합니다.
      잘 지내시죠? ^^;

  • 2009.03.12 10:04 신고

    크. 모니터 색상, 정열의 빨강. 너무 예쁜데요. 무난하다고 나오는 회색, 검정색, 은빛까지 쓰다보면 칙칙하다는 느낌이었는데 디자인까지 갖춰주니 너무 예쁘네요.
    정말 디자인의 힘은 굉장해요.
    그런데 P510의 성능은 어떤가요? 가격만큼 하는지..은근히 궁금하네요 ㅎㅎ

    • 2009.03.23 00:26

      어익후.. 답이 너무 늦었습니다.
      바바라님~ 가격이 제가 알기로는 260만원부터 있다고 합니다.
      성능도 가격에 따라 차이가 날 듯.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