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PR/마케팅 커뮤니케이션 포럼 2009에 다녀와서...

불황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면서 기업들은 싼값에 효과를 볼 수 있는 온라인 PR/마케팅에 관심을 쏟고 있습니다. 오늘 디지털 PR/마케팅 커뮤니케이션 포럼 2009 참석자 명단을 보면서도 느낀거지만 국내 내노라 하는 기업/PR대행사의 온라인 담당자들이 한 회사에서 2~3명씩이나 반나절의 업무시간을 빼서 참석했다는건 그만큼 높아진 기업의 관심을 반증하는 것이라 생각됩니다.

포럼에서는 2.0시대의 커뮤니케이션 변화, 기업 커뮤니케이션 2.0과 사례/활용 전략, 온라인모니터링 방안, 삼성 사례에 대한 강연을 들을 수 있었고, 주제 토론에서는 농심 블로그의 현석대리, 블로그 코리아의 이지선 사장, 에델만 이중대 이사, 버즈인사이트 박영진 차장이 패널로 참석해 각계의 시각으로 본 기업블로그의 현황과 의견에 대해 들을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강연들은 전반적으로 예전부터 얘기되어 오던 웹 2.0과 이를 활용한 기업의 사례들에 대한 내용이었으나 기업을 대상으로 한 포럼이라 공감가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특히 에델만의 강함수 이사께서 언급한 기업내 '쪼개놓은 조직'에서 발생되는 '누가 새로운 업무를 할 것인가, 누가 중심에 설 것인가'의 문제는 기업 담당자라면 누구나 공감하는 문제인 듯. 누구나 커뮤니케이션을 말하지만 누가 총대를 멜 것인가, 누가 방울을 달 것인가, 어떻게 조직을 움직일 것인가에 대한 해답은 명확치 않은 것이 현실인 것 같습니다.

오늘 포럼에서 가장 관심이 갔던 부분은 온라인 마케팅 사례와 주제 토론이었습니다. 사례 부분은 들으면서 많은 생각이 들어 나중에 따로 써볼까 합니다. 주제토론에서는 기대했던 바와 같이 농심블로그를 운영하는 현석대리께 기업블로그의 개설에서부터 운영과 위기대응까지 생생 스토리를 리얼 보이스로 들을 수 있어 좋았습니다. 블로그 에디터 '마음씨'로 활동하시는'현석대리'님은 그 호칭이 친근하게 성을 뺀 '이름'인줄 알았는데 성이 '현'씨고 이름이 외자로 '석'이셨다는...^^; 

블로그에서 뵌 사진 이미지와 똑같은 둥글둥글한 인상의 마음씨님은 차분하고 조리있지만 진심이 느껴지는 말솜씨로 실무자로서 느끼는 고충, 위기, 생각에 대해 얘기했습니다. 특히 위기상황에서 블로그 포스팅 및 댓글 커뮤니케이션이 소통의 계기가 되었다는 대목에서는 기업 자신만의 진심이 담긴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매체(블로그)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금 느꼈고 진심으로 대화하면 통할 것이라는 믿음도 생겼습니다.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겠지만 '이심전심'이라는 블로그 이름처럼 마음에서 마음으로 통하는, 소통하는 기업블로그이자 지속 가능한 블로그로 더더욱 발전하기를 바래봅니다.

개인적으로 패털토의 시간이 너무 짧아 좀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요즘 이런 행사에서도 강연만이 아닌 쌍방향의 대화가 가능한 패널토의가 대세인 것을 보니 '소통'의 중요성은 온라인에서만 강조되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사회를 보셨던 강함수 이사께서 계속 '파워블로거(^^;)'라 강조하셨던 이중대 이사님, 이지선 사장님의 '모든 기업이 블로그를 해야 하는가'에 대한 서로 다른 견해도 많이 참고가 됐구요...(이 이사님은 꼭 그럴 필요는 없다. 동종업계나 해외 사례를 우선 찾아보고 결정하는 것이 좋다. 이 사장님은 언론 PR을 하는 기업이라면 소셜미디어도 같이 봐야 한다라는 견해였음. - 관련해서는 공감가는 글이 있어 링크합니다. 기업블로그가 잘 되려면 - Communications as Ikor)

마지막으로 마음에 남는 두 장의 슬라이드가 있었습니다.
하나는 It's your turn, 다른 하나는 It's your move. 에델만에서 오신 두 분 강연의 마지막 슬라이드였는데요, 말 그대로 이제 기업의 차례, 기업이 움직일 때라는 의미입니다. 제가 처음 SNS컨퍼런스에서 이중대 이사의 '소셜 미디어 우주'론, 태우님의 '마이크로 블로깅'에 대해 듣고 재밌어 하던 때가 벌써 2년전 여름이었습니다. 그 동안 어떤 기업은 블로그를 시작했고, 어떤 기업은 준비하고 있고, 어떤 기업은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Risk도 존재하고, 시행착오도 있겠지만 먼저 다가서기 시작한 기업은 그만큼의 신뢰를 얻을 것입니다. '친해진다는 것'은 '서로의 사소한 것까지 알고 있는 것'이라고 합니다. 쉽지는 않겠지만 진심은 통하리라 믿습니다. 이제 누구도 대신해 줄 수 없는 우리의 턴, 우리가 움직일 때인 것 같습니다.

* 모든 자료는 쥬니캡님 블로그(Interactive Dialogue & PR2.0)에서 다운로드 하실 수 있습니다.
   → '디지털 PR/마케팅 커뮤니케이션 포럼 2009' 행사 자료를 공유합니다. 

댓글(23)

  • 2009.03.04 09:03 신고

    좋은 시간이 되신듯 싶습니다^^ 진심은 통한다는 말.......마음에 와닿네용. 시작인 반이니 진심이 통할때까지 좀더 시긴이 필요한거겠죠? 2년전부터 블로그에 대해서 관심이 있으셨다니....역시 내공이 상당하시군요ㅋㅋ

    • 2009.03.06 00:08

      이틀이 지나서야 답글을 다네요. 정말 하루가 너무 짧다는.
      내공은 무슨~ 밑에 짠이아빠님께서 보심 웃으셔요 ^^;;

  • 2009.03.04 12:16

    아마.. 앞으로 이론보다는 경험의 지식을 얻어가실겁니다. 그건 정말 누구도 빼앗지 못하는 소중한 자산이 되실겁니다.. ^^

    • 2009.03.06 00:17

      오래전부터 지켜봐 오신 분께서 이런 말씀을 해주시니 정말 힘이 됩니다!

  • 2009.03.04 13:45 신고

    ^^ 예전엔 샤프(?)하다는 평이었는데... 이제는 결혼하고 살이 찌니 인상도 바뀌나 봅니다.
    말씀하신대로 많은 분들과 의견을 나누고 싶었는데 명함교환도 미처 못 하고 토론할 시간이 없어
    무척 아쉬웠습니다. --:
    저는 기업블로그 실무자들을 찾아다니고 있는데요. 역시 개인적인 만남이 최고더라구요. ^^

    • 2009.03.06 00:25

      ^^ 저랑 명함교환 하셨는걸요? (사실 그래서 이름이 외자인걸 알았어요~)
      온라인에서만 보다가 오프라인에서 만나면 더 반가운 것 같습니다.
      다음에 뵈면 더 많은 얘기 나눌 수 있겠죠? ^^

    • 2009.03.06 14:19 신고

      물론 그린데이님과는 했지요.
      이것이 제게는 큰 성과입니다.
      다음주에 미도리님이 Call~하신다고 하셔 대기mode입니다. 함께 뵈었으면 좋겠어요. ^^

  • 2009.03.04 14:26 신고

    유익한 시간이였다니 다행입니다.
    행사를 준비한 입장에서 정말 다행스럽게 생각합니다.

    다음에는 도움이 되는 내용을 준비해서 저도 좀 언급되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습니다. ^^

    • 2009.03.06 00:39

      마루날님께서 말씀하신 내용도 공감 가는 부분이 많았습니다.
      (저도 7개월 젖먹이 엄마라 도입부에서는 완전 공감. ^^)
      그런데 모니터링 툴이라는 것이 아무래도 사람이 개입하지 않으면
      안 되는 부분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특히 긍부정 분석 같은 부분을 기계가 대신하는 데는 한계가 있고요.
      같은 단어라도 다의적 해석이 가능한 우리말은 너무 어려운 것 같습니다 ㅠㅠ

    • 2009.03.06 09:04

      사실 말씀하신 부분을 자동화했다는 것이
      저희 서비스의 코어 기술인데요

      제대로 어필하지 못한 저는 역시나
      엔지니어일 뿐인가 하는 생각을 합니다.

      ^^

  • 2009.03.04 15:02

    어제 밤새도록 무얼하나 했더니 이런 포스팅을~
    역시 블로깅은 부지런한 사람만이 ^^
    나날이 필력이 늘어나는 것을 느낍니다

    • 2009.03.06 00:41

      밤새는 무슨... 베이비 백립은 언제 쏘실꺼? ㅎ

  • 2009.03.05 00:50

    이렇게 블로그 포스팅으로 정리해주시고, 매우 감사 드립니다. 앞으로도 블로고스피어에서 자주 뵙도록 할께요. 우리의 대화는 계속 될 것이기에. 건승!

    • 2009.03.06 01:42 신고

      감사합니다. 앞으로의 대화 기대(!)됩니다.
      자료 올려주셨군요~ 링크해야겠네요 ^^

  • 2009.03.05 00:54 신고

    마음을 움직인다는 것은 정말로 중요한 경쟁력이 아닐까요 ㅋㅋ
    상대에게 관심을 갖고 시간을 쏟고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들어준다면 그들도 기업을 친구로 생각할까요?
    나날이 앵글이 잡히고 스피드도 붙으시는걸 느낍니다 ㅎㅎ
    (앗..쥬니캡님과 실시간 댓글 ㅠㅠ)

    • 2009.03.06 01:22

      진심을 다 하다려다 보니 체력의 한계를 느낍니다.(벌써?)
      기업을 사람으로 느낄 수만 있다면 불가능할 것도 없을 것 같습니다.
      그게 가장 어려운 일이겠지만...
      안 되면 미돌님을 팔아서라도...! 효녀 심청이 생각나는군요..;
      (아시다시피 제가 가장 두려워 하는 것이 글쓰기였는데 말이죠...
      이젠 빼도 박도 못하게 생겼네요. 즐기려고 합니다.ㅋ)

    • 2009.03.06 09:16

      무한의 노멀로그-메타블로그, 야생에게서 배워라(http://www.normalog.com/2384)
      좀 다른 생각이 들게 하는 글인데요. 참고할만한 포인트가 있습니다.
      '사람'이되 '어떤 사람'으로 느끼느냐도 중요한 듯.

  • 2009.03.05 03:35

    정리글 감사합니다. 저도 토론 시간이 짧아서 아쉬었습니다. 사실 농심 기업블로그 기획과 개설과정에 제가 참여를 했기에 실질적인 내용으로 조금 더 논의할 수 있었는데 말입니다. 종종 대화하겠습니다.

    • 2009.03.06 01:21

      말씀을 듣고 보니 더욱 아쉽습니다.
      앞으로도 기회가 있으리라 믿으며 블로그 종종 찾아뵙겠습니다.

  • 2009.03.06 15:56

    그린데이님 께서도 다녀오셨군요. ^^ 저는 당일 PR과 마케팅과의 사이에서 클라이언트에게 엄청 깨지고 있었습죠. 미돌이님께서 둘을 이복동생이라고 표현하셨는데 정말 공감갑니다. 적어도 현재의 circumstance 에서는 말이죠.

    • 2009.03.07 11:28 신고

      한집에 살고 있으니 서로 Give & Take하며 잘 지낼 방법을 고민해야 하겠죠...
      이복동생이라고 등 돌리면 집안 망신입니다. ㅎㅎ

  • 2009.03.07 01:15

    비밀댓글입니다

    • 2009.03.08 22:26 신고

      비밀댓글에 비밀댓글 기능이 없어 (아니면 제가 못 찾아서)
      그냥 댓글로 남깁니다. ^^; (실례가 아닌지 모르겠네요)

      기업이 블로그를 운영하는데는 두 가지의 목적이 있습니다.
      제품을 잘 팔아보자는 목적과 기업 이미지 제고를 위해 사람들과의 관계 관리를 잘 해보자는 목적.
      기업 이미지가 좋아지면 결국 제품이 잘 팔리는데 기여를 하게되니 둘은 같은 얘기일 수도 있겠죠.
      하지만 마케팅과 PR은 추구하는 목적에 따라 같은 툴을 활용하더라도 그 방법이 다릅니다.

      제가 바라보는 쪽은 대화를 통해 관계를 만들 수 있는 후자이구요.
      그 방법으로 서로 동등하게 이야기 할 수 있는 '블로그'가 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블로그는 누구나 올라설 수 있는 발언대와 같다고 합니다.
      기업입장에서는 블로그가 때로는 언론의 거름장치 없이 기업 자신의 목소리로
      솔직한 속내를 얘기할 수 있는 공간이 될 수도 있겠죠.
      물론 기업이 개인과 같은 발언대에 올라섰다고 해서 같은 위치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저는 이 것이 '유령'은 아니라고 봅니다. ^^

      말씀주신 다른 부분들에 대해서도 깊이 고민하고, 앞으로 종종 찾아뵙겠습니다.
      장문의 댓글 감사합니다.